역사 예법 도주님 가계도 도주님 발자취 도주님 일대기

합기도의 역사

합기도는 어느때 누가 창시했는지 확실치 않으나 일본에 망명한 신라인으로 추측된다.
그 당시 무리를 이끈 대표가 의광이며 일본 황실에서는 신라인 삼랑원의광(新羅三郞源義光)이라고 불리워졌다.
일본 와세다대학의 도미끼 교수설에 의하면 "가마꾸라시대에 합기도가 신라 삼랑원의광을 그 시조로 하여 막부(幕府)의 미나도모가(源家)에 전하고 이어서 다께다가(武田家)에 남아 7대를 지나 다께다소오가꾸에 전하고,이어서 우에시바는 그의 고제(高弟)이다"라고 그의 저서에서 말하고 있다.
그 의광이 가전의 무술을 토대로 새로운 기법을 창안하여 그의 아들 의청에게 승계하고 의청은 갑비의 무전촌에 정착하여 그의 성을 지명에 연류하여 무전이라고 하였으며,무전가의 시조가 되었다.

그 후 합기도는 무전가의 비전무예로서 일본 황실귀족만이 배울 수 있는 호신의 무술로 전수되어 왔고 명치시절에 와서 무전가의 말손(末孫) 다께다소오가꾸 선생이 합기술을 일반대중에게 공개하였다.

한국에 합기도가 소개된 것은 어린시절 일본인의 양자로 일본으로 건너간 최용술(崔龍述)선생이 어린시절부터 다께다소오가꾸선생의 수제자로 합기도를 수련 연마후 해방후인 1946년 1월. 고국에 돌아와 대구에서 합기도 총본부를 두고 도주직에 올랐으며 이후 전국에 많은 제자를 배출하였다.

오늘날 합기도가 일본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았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으나 일본합기도가 우리의 전통무예(傳統武藝)에 그 맥락을 두고 있다는 이론이 최근에 강력하게 대두(擡頭)되고 있다.
이렇게 볼 때 앞으로의 한국정통합기도(韓國正統合氣道)가 진정한 의미로 정통이 되기위해서는 일본에서 보다는 우리 전통무도에서 전통성을 찾아야 할 것이다.

우리의 여타문화가 그러하듯이,우리의 전통무도의 정신이 일제의 민족문화 말살정책과 왜곡술책으로 단절되어 그 정통성이 무엇인가 하는 연구는 참으로 힘들다.
하지만 먼 우리의 장래를 생각한다면 기필코 성취하지 않으면 안될 우리 합기도인의 궁극적인 과제라 하겠다. 후일 역사학자나 후학의 연구에 기대하는 바가 참으로 크다.

tab2_sub1 img